광고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하라’ 국회 앞 시위

강규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8/25 [08:47]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하라’ 국회 앞 시위

강규수 기자 | 입력 : 2020/08/25 [08:47]

 

▲ 지난 21일 오후 2시께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는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주최로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집회가 진행됐다. 전파무기 피해자가 국회앞에서 1인시위하는 모습.     <인뉴스TV/강규수 기>

 

비가내리는 지난 21일 오후 2시께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는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주최로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집회가 진행됐다.

 

전파무기 피해 당사자 10여명이 모여 진행된 자리에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윤범석 회장은 관련법이 있는 미국과 청문회까지 실시된 해외 사례를 들며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 촉구 이유를 주장했다.

 

10여 분간 진행된 기자회견 이후, 전파무기 피해자들은 개인 거리를 두고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 이후에는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국회에 전달했다.

▲ 지난 21일 오후 2시께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는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주최로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집회가 진행됐다. 기자회견 참여자들이 기자회견 후 개인 거리를 유지한체 1인시위하는 모습.     <인뉴스TV/강규수 기자>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는 BCI(Brain to Computer Interface)기술로 뇌를 해킹 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으며, OECD 국가 중 대한민국 자살률 1위에 대한 근거역시 전파무기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전파무기 근원지를 통신사 기지국이라고 설명했으며 전파무기 피해자들의 공통점으로 극초단파 탐지, 감각신경 손상 그리고 ‘사이버 조직스토킹피해’라고 주장했다.

 

-‘전파무기’는 국어사전에 등재된 단어로 전파를 이용한 무기, 통신기, 레이더라고 쓰여 있으며, 국회방송에서도 관련 다큐멘터리가 방영됐다.

▲ 지난 21일 오후 2시께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는 ‘대한민국 테크놀로지 범죄 피해자 단체’ 주최로 ‘전파무기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집회가 진행됐다. 기자회견 모습.     <인뉴스TV/강규수 기자>


<강규수 기자 gyu3su@naver.com>

풍족함에는 만족이 없으며 부족함속에서 함께 할수 있는 가치를 추구 하고 싶은 민생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시민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애플 2020/08/26 [14:20] 수정 | 삭제
  • 전파무기 수사하라 수사하라...!! 기사잘봤습니다
전파무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