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질본 직접 찾아 정은경 본부장에 임명장 친수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과 질본 관계자들 위로하고 격려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22:31]

문 대통령, 질본 직접 찾아 정은경 본부장에 임명장 친수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과 질본 관계자들 위로하고 격려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9/11 [22:31]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1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 임명장을 친수하기 위해 충북 청주의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를 방문했다.

 

그동안 차관급 인사에 대한 임명장은 국무총리가 전수했었다는 것을 볼 때 대통령이 직접 친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현 정부에서 김홍희 신임 해양경찰청장과 유연상 경호처장이 차관급으로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직접 받기는 했지만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업무 현장에서 임명장을 친수하기 위해 이동한 일은 처음 있는 일이다.

 

또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장 수여식에 임명 대상자의 가족이 참석하는 형식이 처음으로 도입됐는데, 이날 정 청장 수여식에는 가족 대신 질본 직원들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정 청장께서 가족보다는 그동안 고생을 같이해준 직원들과 함께하겠다고 하셔서 직원들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임명장과 꽃다발을 수여했는데 꽃다발은 ‘새로운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은 알스트로메리아, ‘감사’의 의미를 담은 카네이션, ‘보호’의 의미를 담은 산부추꽃 등 3가지 꽃으로 구성됐다. 

 

꽃다발은 질병관리청 개청 축하와 그간 헌신과 노고에 대한 감사,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더욱 정진해달라는 당부의 의미를 담았다. 

 

문 대통령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에게는 ‘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라는 문구가 적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정부 측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질병관리청 차장 내정자가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윤창렬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질본 직접 찾아 정은경 본부장에 임명장 친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