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강병원 의원, '간호사 확보 미신고 병원 60개, 지방 81.7%'

미신고 병원에 대한 패널티 강화, 지역간호사 확보 대책 내실화해야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0:03]

강병원 의원, '간호사 확보 미신고 병원 60개, 지방 81.7%'

미신고 병원에 대한 패널티 강화, 지역간호사 확보 대책 내실화해야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0/09/23 [00:03]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에 요구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간호관리료차등제(일명 간호등급제) 시행이 20여년이 넘었음에도 2020년 7월말 기준 입원료 청구 의료기관 중 60개가 간호사 확보 상황을 당국에 신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신고병원의 81.7%(49개)가 서울 경인을 제외한 비수도권으로 나타나 지방소재 의료기관들의 간호사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임을 알 수 있다.

 

보건당국은 2020년 1월부터 미신고 병원에 대해 수가 감액을 5%에서 10%로 강화했음에도 신고 자체를 하지 않는 것은 간호사 채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수가 감액보다 크고, 비급여 진료로 수익을 보전할 수 있다는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미신고 병원들은 모두 300병상 미만으로 병원급 의료기관들의 건강보험 보장률은 약 48%로 종합병원 이상급 67.1%에 비해 매우 낮은 편이지만 비급여 본인부담율은 34.1%로 종합병원 이상 12.3%에 비해 월등히 높다.

 

이와 관련해 강 의원은 “비록 의사파업 여파로 원점 재검토하기로 했으나 지역별 의료격차 해소와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체계적 의료인 양성과 배치는 가장 핵심적 과제”라며 “의사뿐 아니라 간호사에 대해서도 입학과 교육 단계에서부터 균형적인 의료공급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역전형과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등 세밀한 정책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