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보로 밝혀진 조선일보 '美, K진단키트 불량많아 사용중단' 보도

호건 매릴랜드 주지사, 보도 나간 뒤 몇 시간 뒤 '진단키트 문제없다' 성명 발표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2:00]

오보로 밝혀진 조선일보 '美, K진단키트 불량많아 사용중단' 보도

호건 매릴랜드 주지사, 보도 나간 뒤 몇 시간 뒤 '진단키트 문제없다' 성명 발표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0/09/23 [02:00]

 

 <사진/호건 매릴랜드 주지사의 성명>

 

K진단키트로 알려진 '랩지노믹스 진단키드'가 불량이 많다는 보도가 반나절 만에 오보내지는 ‘가짜뉴스’임이 밝혀졌다.

 

22일, 외교부는 미국 메릴랜드주에 수출한 랩지노믹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해 메릴랜드 주정부가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혔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메릴랜드 주정부는 외교부에 이 같은 내용의 공식 문서를 전달했고 이 공문 내용은 랩지노믹스에도 통보됐다. 

 

외교부는 래리 호건 매릴랜드 주지사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지난 60일 동안 문제없이 두 개의 실험실에서 20만개 이상의 랩지노믹스 테스트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했다”며 “우리는 매일 LabGenomics 테스트를 계속 활용해 CIAN과 주립 공중 보건 연구소에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메릴랜드 대학교도 관련 성명서를 내고 “LabGun PCR 테스트(랩지노믹스 진단키트)가 코로나19검사에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면서 “메릴랜드대학교 실험실에서 수개월 동안 대량으로 해당 키트를 사용한 결과 해당 키트는 수용 가능하고 만족스러운 테스트였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랩지노믹스 진단키트에 대한 논란은 메릴랜드 대학교 연구소에서 랩지노믹스 진단키트를 애초에 기능이 없는 독감 진단 키트로 사용해보는 과정에서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메릴랜드주 지역 언론 ‘볼티모어 선’은 ‘메릴랜드대학 연구소, 극찬을 받았던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을 거짓양성 판정 빈발로 중단’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지난 4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팡파르를 울리며 한국에서 대량 수입한 한국산 코로나 진단키트 수십만개가 신뢰도 문제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포함됐다. 

 

보도가 나오자 메릴랜드 주정부는 연구소를 대상으로 진상조사를 벌인 뒤 문제없다는 결론을 냈다.

 

랩지노믹스는 메릴랜드주에 코로나19 진단키트 50만회분(900만 달러.약 104억 원어치)을 수출했다. 

 

앞서 이날 오전, 조선일보는 ‘한국의 사위 美주지사가 사간 K진단키트, 불량 많아 사용중단’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보도 내용을 보면, 지난 4월에 미국에 수출된 국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진단키트가 현지에서 신뢰도 논란에 휩싸였고 위양성(僞陽性·가짜양성) 판정이 빈발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선’ 기사를 인용해 신뢰도 문제를 지적함과 동시에 우리 정부가 이 사건을 K방역의 성과로 홍보한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메릴랜드 주정부가 아무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린 것이 밝혀지면서 해당 보도가 ‘오보’임이 확인됐다.

 

한편, 이번 조선일보의 잘못된 보도로 랩지노믹스 주가가 한때 10%포인트나 빠지기도 했다.

 

<고 건 기자/koey505@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오보로 밝혀진 조선일보 美, K진단키트 불량많아 사용중단 보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