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2:11]

문 대통령,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9/23 [02:11]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달 3일, 일부 보수단체 등이 강행을 예고한 개천절 집회 등과 관련해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22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가 또 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는 지난달 15일 광복절을 맞아 대규모로 열린 서울 광화문 집회를 뜻한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여전히 불법 집회 강행을 계획하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까지 신고 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으로, 경찰은 이 중 집결 신고인원 10명이 넘는 집회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보했고, 집회를 강행할 경우 원천 차단·제지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한 점을 언급하며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면서도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와 관련해선 “방역 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피해 계층 지원을 위한 4차 추경(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오늘 국회에서 처리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추경이 통과되면 정부는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경이 끝이 아니다”라며 “어려운 국민들을 세심하게 돌아보고 살피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보건의료.돌봄.배달업 종사자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필수 노동자들을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힘겹고 어려운 일을 도맡아 하는 국민들”이라고 평가하면서 “정부는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