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종인 위원장과 안철수 대표, 연일 서로를 향해 화살 날려

김 위원장, '이 양반(안 대표)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 혹평

강홍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23:53]

김종인 위원장과 안철수 대표, 연일 서로를 향해 화살 날려

김 위원장, '이 양반(안 대표)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 혹평

강홍구 기자 | 입력 : 2020/09/24 [23:53]

 

 

보수연합의 축이 되고자 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이가 건널 수 없는 강이 되는 모습이다.

 

안 대표와 김 위원장은 서로를 향해 야권 연대설을 일축하면서 강도 높은 비판 메시지를 내놓았다.

 

지난 23일, 안 대표는 서울 영등포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국회 연구단체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강연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연설하며 국민의힘과의 연대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에 복당한 권성동 의원이 안 대표에게 “내년 재보궐 선거와 차기 대선이 있는 가운데 현실적으로 국민의당에 있는 것이 만만치 않다. 현실적인 방법을 찾아야 하지 않은가, 복안이나 생각이 있는가”라고 묻자 안 대표는 “지금은 어떠한 선거 준비라든지, 통합 연대를 고민할 수준은 안 된 것 같다”면서 선을 그었다.

 

또 전날 안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 위원장이 수용 의사를 밝힌 공정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대해 “기업 지배 구조를 바꾼다고 공정 경제가 이룩되진 않는다”며 “불공정경제 해결의 핵심은 기업들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진정한 자유시장경제 구조를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또 다른 방송에 출연한 안 대표는 “김 위원장이 100일 넘게 고생했지만 실제 민심이 변하는 지표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2022년 대선뿐 아니라 내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도 굉장히 어렵다”고 재차 비판했다.

 

이런 안 대표의 발언에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서울 가락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안 대표가 공정경제 3법 반대하는 것에 대해 “그 사람은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아무것도 안 하고 그냥 내버려두면 자유시장경제가 제대로 움직이지를 않는다”고 냉소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서울 목동 예술인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통합 관련 질문에 “국민의당과 통합해 무엇을 달성할 수 있겠느냐.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며 야권 통합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정당들이 통합·합당해 제대로 성공한 예가 별로 없다.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직까지 변화를 못 해서 관심 없다고 얘기하는데, 관심 갖고 합당할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그 분한테 처음에 이런 얘기를 했다. ‘정치하고 싶으면 국회 들어가서 정치 배우고 해야 한다’고. 그랬더니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하라고 하느냐’고 말하더라”면서 “이 양반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고 혹평했다.

 

내년 재보선 전 통합.연대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안 대표와 김 위원장의 이런 갈등 표출은 국민의힘 내부 분열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파랑.하양' 3색을 혼용하기로 결정했는데, 그동안 당내에서 기존 '해피핑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노랑은 안된다는 의견 등이 나왔으나 결국 김 위원장의 뜻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종인 위원장과 안철수 대표, 연일 서로를 향해 화살 날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