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강경화 장관, 논란이는 남편 미국行에 거듭 '송구스럽다'

'남편도 당황하고 있다'

이규광 기자 | 기사입력 2020/10/06 [00:19]

강경화 장관, 논란이는 남편 미국行에 거듭 '송구스럽다'

'남편도 당황하고 있다'

이규광 기자 | 입력 : 2020/10/06 [00:19]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의 미국행과 관련해 잘못된 일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강 장관이 "남편도 당황하고 있다"고 밝혔다.

 

5일, 강 장관은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거듭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이 명예교수와의 대화 여부에 대해선 "계속 연락은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남편의 미국행으로 논란이 일자 이날 오후 2시께로 예정됐던 쿠웨이트 대사관 방문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강 장관은 최근 별세한 셰이크 사바 알아흐마드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에 대한 조의를 표하고자 용산구 주한 쿠웨이트대사관을 공개 방문하기로 했는데 이날 오전 갑자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조문객 안전'을 이유로 비공개로 변경했다.

 

강 장관은 대사관 앞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조문하러 왔으니 지금은 조용히 해주시기 바란다. 제가 기회가 있으면 (입장을) 또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강 장관은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면서도 평소 이용하던 2층 로비 대신 지하 주차장을 통해 사무실로 이동했는데 이는 남편과 관련된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한 이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미국에서 요트를 구매한 뒤 요트를 타고 미국 연안과 카리브해 등을 방문할 계획 등을 공개했는데 논란이 커지자 이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차단했다.

 

<이규광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