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 가장 가슴 아파'

민생경제 어려움과 국민의 피로감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회거리두기 완화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23:03]

문 대통령,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 가장 가슴 아파'

민생경제 어려움과 국민의 피로감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회거리두기 완화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10/12 [23:03]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내린 것과 관련해 “이번 조치가 계속된 방역 완화로 이어지는 징검다리가 되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며 “국민을 믿고 더욱 심기일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번 방역 완화 조치는 우리가 코로나를 방역의 통제 아래 둘 수 있다는 자신감에 근거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가중되는 민생경제의 어려움과 국민의 피로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면서 “가장 가슴 아픈 것이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었다. 거리두기 조정이 다시 힘을 낼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때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나라였지만 성공적으로 극복해왔다. 추석 연휴 고비도 잘 넘기고 있다”며 “모두 국민 덕분”이라고 공을 돌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 일일 확진자 수가 최대 기록을 경신하는 상황이지만 한국은 예외적으로 선방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원하기 위한 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유 본부장이 WTO를 개혁할 적임자임을 계속 강조해 나가자”면서 “남은 기간 친서 외교, 정상통화 등을 통해 최대한 유 본부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겐 “총리께서도 외교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