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용수 할머니,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철회 기자회견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22:52]

이용수 할머니,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철회 기자회견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

김유진 기자 | 입력 : 2020/10/14 [22:52]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세계 양심의 수도 독일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이날 오후, 이 할머니는 국회 본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할머니의 한과 슬픔이요, 후세 교육의 심장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독일도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지만 일본과 달리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면서 "철거 주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독일의 소녀상은 한국뿐 아니라 네덜란드, 아시아 피해자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기에 절대로 베를린에 세워져 있어야 한다"며 "일본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회견을 마치고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정의기억연대 이나영 이사장과 함께 서울 중구 주한독일대사관을 방문해 하나 베커 1등서기관과 면담하고 철거명령 철회 촉구서를 전달했다.

 

이 할머니는 면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얀 할머니(네덜란드계 피해자 얀 루프 오헤른)가 독일에 계신다. 우린 같은 피해자"라면서 "얀 할머니 산소에라도 가고 싶다는 얘기를 (독일 측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한 독일) 대사님도 만나주신다고 했고 독일에서 너무 답변도 잘해줘서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독일 측은 면담에서 소녀상 철거를 철회해 달라는 이 할머니에 공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의원은 "하나 베커 일등 서기관은 이용수 할머니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고, 주한 독일대사께도 그런 뜻을 충분히 전하기로 했다"면서 "이 할머니 말씀과 서한을 독일 외교부에도 전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베커 서기관은 이용수 할머니가 주한 독일대사와 만날 수 있도록 주선을 하겠다고 했고 이 할머니가 독일에 오셨으면 좋겠다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용수 할머니,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철회 기자회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