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정부가 (코로나19)백신.치료제 개발 지원자가 되겠다'

'코로나와 긴 싸움을 끝내기 위해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반드시 필요'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8:23]

문 대통령, '정부가 (코로나19)백신.치료제 개발 지원자가 되겠다'

'코로나와 긴 싸움을 끝내기 위해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반드시 필요'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10/16 [18:23]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연구진을 찾아 개발현황 점검과 임상 참여 연구진을 격려하면서 최종 개발을 끝까지 돕는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경기도 성남시 판교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를 찾아 백신 개발 공정과정(배양-정제-발효-품질검사)을 따라 순차적으로 연구실을 둘러본 뒤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기업대표와 연구진,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끝까지! 반드시! 지원하여, 만들겠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했다.

 

정부에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이 참여했고 청와대에선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이 동석했다.

 

기업에선 SK 최태원 회장, 셀트리온 서정진 대표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 등과 국가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의학계에서 고려대 최원석 교수, 연대 성병민 교수,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 연구간호사 이희숙 연구원, 제넥신.녹십자.진원생명과학연구원 등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의 코로나 백신.치료제 현장방문은 지난 4월, 파스퇴르연구소에 이어 이번이 2번째다. 파스퇴르 연구소 방문 당시 문 대통령은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한 범정부 지원을 약속했었다.

 

이후 복지부와 과기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6월5일부터 범정부 지원위원회로 명칭 변경)을 설치.운영 중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 이후 백신.치료제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국내 기업의 백신·치료제 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정부 지원을 약속해왔다. 

 

문 대통령이 방문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7일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임상1상 시험 승인을 신청했다.문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실 견학에서 세포를 고농도로 배양해 코로나 백신 항원을 생산하는 세포배양실에서는 현미경을 통해 배양된 세포를 직접 관찰하는 등 실험을 참관하고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현장 간담회에서는 치료제.백신 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연구원의 목소리를 담은 동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코로나와 긴 싸움을 끝내기 위해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정부가 백신.치료제 개발 지원자가 되겠다. 총력을 다 해달라"고 기업과 연구진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국내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사를 향해 국민이 하루 빨리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범부처 신약개발사업단장과 국립보건연구원장으로부터 국내.외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 동향을 보고받았다. 

 

현재 백신의 경우 해외는 10개 물질에 대한 임상3상 시험이 진행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SK바이오사이언스, 제넥신, 진원생명과학이 각각 백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치료제는 약물재창출 연구 외에도 셀트리온에서 항체치료제, GC녹십자에서 혈장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예방 임상시험인 3.3상의 임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고 GC녹십자는 지난 8월 20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