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유명희 본부장)WTO사무총장 경선, 끝까지 최선 다할 것'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아'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05:35]

문 대통령, '(유명희 본부장)WTO사무총장 경선, 끝까지 최선 다할 것'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아'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10/30 [05:35]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관련해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8일,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2021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전 박병석 국회의장 등과 가진 환담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잘 되면 제일 좋은 것이지만 설령 또 뜻대로 안 된다고 하더라도 코로나 상황 때문에 여러 가지 막혀 있었던 외교 활동들을 이 기회에 아주 많이 할 수 있어서 그 자체로서 아주 바람직하고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김종철 정의당 대표, 김명수 대법원장 등과 가진 환담에서 “유 본부장의 선거에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우리 국회와 당에서, 총리님께서도 많은 협력들을 해 주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 때문에 그동안 서로 이렇게 좀 만나서 대화할만한 그런 여건들이 서로 간에 조금 만들기가 어려웠던 측면이 있다”면서 “코로나 상황 봐가면서 당 대표님들은 다시 한 번 청와대에 초청해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그런 기회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헌법기관장님들은 지금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이제 취임을 하시게 되면 그 축하도 겸해서 청와대에 한번 모시는 그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서영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유명희 본부장)WTO사무총장 경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