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 등으로 조 바이든 美대통령 당선자와 통화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겠다'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21:20]

문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 등으로 조 바이든 美대통령 당선자와 통화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겠다'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11/12 [21:20]

 


12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에 있어 린치핀(핵심축)”이라며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줄곧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특히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최근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11(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은 첫 외부 공식일정으로 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았다.

두 정상간의 통화에서 바이든 당선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내년 120일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이후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할 기회를 갖기로 했다.

이날 두 정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협력을 강화하는 것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에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면서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보건안보, 세계경제 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과 통화한 후 트위터를 통해 굳건한 한.미동맹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한 당선인의 굳은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앞으로 바이든 당선인과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세계적 도전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이날 오전 9시부터 14분간 첫 정상통화를 했다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