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총장, 추미애 장관의 직무배제 방침 정면 반박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22:51]

윤석열 총장, 추미애 장관의 직무배제 방침 정면 반박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김현민 기자 | 입력 : 2020/11/24 [22:51]

 


법무부 장관이 징계 청구,직무배제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반발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추미애 

24일 저녁,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발표 직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윤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징계청


이 과정에서 추 장관이 징계청구.직무배제 근거로 제시한 6개 사유에 대해 모두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윤 총장은구와 직무배제 소식을 접한 직후 대검 간부 등 측근 인사들과 대응책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작심 발언과 퇴임 후 정계진출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이후 여권으로부터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지역 검찰청을 대상으로 한 순회강연에 나서는 등 검찰 내부 결속을 다지는 데 주력해왔다.

이날도 윤 총장은 대검에서 열린 `사회적 약자 보호 수사검사 오찬간담회'를 열고 사회적 약자 보호와 검찰개혁 등 현안에 관해 목소리를 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총장, 추미애 장관의 직무배제 방침 정면 반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