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세균 총리, 민주노총의 집회 강행에 자제와 엄정 대응 천명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

아규광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22:53]

정세균 총리, 민주노총의 집회 강행에 자제와 엄정 대응 천명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

아규광 기자 | 입력 : 2020/11/24 [22:53]

 


24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민주노총이 집회를 강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재고를 요청하며 엄정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이날 정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25일 예정된 민주노총 집회 재고를 강력히 요청한다""지금 상황에서 방역 협조보다 더 큰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 "국민들의 희생으로 힘겹게 쌓아 온 눈물겨운 방역의 탑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3차 대유행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아이들의 수능이 목전에 다가왔다. 영세 상인은 생계가 걸린 가게 문을 닫고 있다""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지자체와 경찰은 발생할 수 있는 방역 위반에 대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철저히 대응하고, 다시 한 번 시위 자제를 위해 민주노총과 소통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은 국가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국민 모두가 협심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규광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세균 총리, 민주노총의 집회 강행에 자제와 엄정 대응 천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