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폭설과 강추위가 몰고 온 몇 가지 위험들

“기온이 낮아지면 근육이 수축되고 경직돼, 가벼운 움직임에도 쉽게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박기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2:41]

폭설과 강추위가 몰고 온 몇 가지 위험들

“기온이 낮아지면 근육이 수축되고 경직돼, 가벼운 움직임에도 쉽게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박기문 기자 | 입력 : 2021/01/18 [12:41]

 

요즘 한국인들은 3중고를 버텨내야 한다전세계를 마비시키고 있는 코로나19에 더불어 미세먼지와 혹한의 날씨까지 한반도를 괴롭히고 있다


특히 최근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은 날씨와 관련이 깊다

추위가 바이러스를 더욱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다.
 
추위로 파생되는 문제는 또 있다눈이 내린 뒤 급격하게 찾아온 한파는 거리를 얼게 만든다

얼어버린 거리는 사고를 일으킨다

빙판길은 일반적인 노면보다 14배나 더 미끄러운데 가뜩이나 겨울철이라 움직임이 둔한 상태에서 빙판길을 잘못 걷게 되면 부상을 당할 위험이 높다

인도는 차량이 다니는 도로에 비해 제빙 및 제설 작업을 등한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더 큰 위험이 야기될 수 있다.
 
비교적 젊고 신체가 건강하다면 빙판길에서 넘어지는 사고는 타박상에 그칠 수도 있다

그러나 같은 충격이라도 중장년층 이상에서는 치명적일 수 있다골밀도가 낮고 뼈의 강도가 약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겨울철에는 앞서 말했듯 특히 두껍고 무거운 외투로 인해 다른 계절보다 민첩성과 순발력이 떨어지고 근육과 관절이 경직되기 때문에 더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부천 연세본사랑병원 최철준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기온이 낮아지면 근육이 수축되고 경직돼가벼운 움직임에도 쉽게 손상을 입을 수 있다

특히 움직임에 영향을 받는 관절부위는 그 운동범위가 감소하고 유연성이 떨어지면서 쉽게 넘어지거나 주변을 압박해 염좌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겨울철에 빙판길에서 미끄러지게 되면 발목만 다치는 게 아니라 넘어질 때 손으로 땅을 짚으면서 손목 골절이 올 수도 있다

 

심한 경우 고관절이나 척추에도 손상을 입을 수 있다”며 “이러한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겨울철에도 꾸준한 운동과 스트레칭으로 근력강화를 위해 노력해야한다”면서도 “그러나 갑작스럽게 무리한 운동을 하게 되면 그것대로 부상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으니 자신의 몸상태와 컨디션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겨울철코로나 19로 외부로 나가기도 힘든 요즘에 집에서 할만한 스트레칭과 근력강화 운동에는 무엇이 있을까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제자리걷기나 체조다체조 같은 것은 유튜브 영상 등을 참조해 따라 할 수 있지만 너무 어려운 동작이 섞인 체조는 피하는 것이 좋다.
 
또 겨울철 움츠러드는 어깨의 근력강화를 위해서 벽에 등과 머리양손을 바깥쪽으로 뻗어 벽에 댄 후 손을 위아래로 움직이는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

허리 및 하체근력강화를 위해서는 실내자전거운동을 비롯해 짐볼 및 폼룰러 등의 도구를 이용한 운동이 보탬이 될 수 있다.
 
애초에 넘어지지 않게끔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대표적으로 휴대폰을 보거나 물건을 듣고 걷지 않기바지나 옷 주머니에 손을 넣고 걷지 않기예상치 못한 빙판이 있을 수 있으니 그늘진 곳을 피해서 걷기빙판길에서 넘어질 경우에 무릎을 구부려 옆으로 넘어져 부상을 최소화 하기 등이 있다.  
 

<박기문 기자/erunsesang@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