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낙연 대표, '선거 유불리 생각했으면 전직 대통령 사면론 안 꺼내'

'국민의 마음을 좀 더 가깝게 모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 중 하나로 꺼냈던 것'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21:58]

이낙연 대표, '선거 유불리 생각했으면 전직 대통령 사면론 안 꺼내'

'국민의 마음을 좀 더 가깝게 모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 중 하나로 꺼냈던 것'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1/01/18 [21:58]

 

 <사진/더불어민주당>

 

18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선거 유불리 생각했다면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를 이야기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KBS 광주.전남 ‘뉴스7’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우리 사회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 위기 이후의 미래를 탄탄히 준비하려면 여러 분야에서 국민의 마음을 좀 더 가깝게 모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 중 하나로 이야기를 꺼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이런 발언은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아직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힌 것과 관련,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면서 내놓은 답변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인들이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다”면서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 대해선 국민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그런 사면을 통해서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면서도 “국민에게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사면 논의가 가능한 만큼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고민해야 될 때가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차기 대선주자로서 자신의 지지도가 정부와 여당의 지지도가 함께 하락한 것에 대해 “코로나19가 1년이 넘어가고 있다”며 “국민들이 많이 지치고 답답해 하고 있다. 인내도 거의 한계에 도달해있고 생계는 바닥이다. 그런 부분이 겹쳐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호남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보다 지지도가 낮게 나온 것과 관련해 “호남인들의 꾸지람과 실망감이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면서 “제 스스로를 돌아보고, 치열하게 노력하겠다. 노력 여하에 따라서 민심이 다시 움직인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시청 후, 곧 바로 광주 5.18묘역을 참배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낙연 대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