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낙연 대표, '동북아 슈퍼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 될 수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기후대응과 에너지대응은 국가 생존 전략'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23:21]

이낙연 대표, '동북아 슈퍼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 될 수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기후대응과 에너지대응은 국가 생존 전략'

신대식 기자 | 입력 : 2021/02/24 [23:2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몽골.중국.한국.일본을 연결하는 에너지 네트워크인 동북아 슈퍼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가 될 수 있다”며 “특정분야 중심의 광역경제권 구상을 호남이 선도하는 것이 매우 호남답다”고 밝혔다.

 

24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한국전력이 신재생 플랫폼 기업으로 발전하는 구상과 호남 RE300 구상을 실현하면 동북아 슈퍼그리드도 가시권에 들어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호남 RE300은 그린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을 결합해 초 광역권 에너지경제 연합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2050년까지 호남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지역 전력 사용량의 300%를 생산해 추가 생산분을 다른 지역이나 국가로 송전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소요 예산과 경제적 타당성 등을 분석하는 용역에 참여한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기후대응과 에너지대응은 국가 생존 전략”이라면서 “호남 RE300의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언급하며 호남 성공의 국가적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약무호남 시무국가’(호남이 없었다면 나라도 없었을 것)를 말했다”면서 “호남 경제공동체를 보면서 약변호남, 호남이 바뀌면 나라가 바뀐다고 덧붙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의 바이오헬스본부 정책과제 발표회에서는 “향후 20년간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중요 사업이 바이오헬스”라면서 “9가지 핵심 과제에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귀 기울여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보다 과감한 민간 투자와 정부의 적극적 제도.정책 뒷받침이 필요하다”면서 “9대 핵심과제를 면밀히 검토하고 강력하게 법.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낙연 대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