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소리 듣지 않게 해야'

나 원내대표, 국회 연설에서 정부.여당 자극하는 발언으로 일관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6:21]

나경원 원내대표, '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소리 듣지 않게 해야'

나 원내대표, 국회 연설에서 정부.여당 자극하는 발언으로 일관

이창재 기자 | 입력 : 2019/03/12 [16:21]

<인뉴스TV/이창재 기자>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이틀째인 12일 오전, 제1야당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은 10분을 지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날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진행하던 나 원내대표는 갑자기 문재인 정부를 향해 “20세기에 실패한 사회주의 정책이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부활하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현실을 두 눈으로 보고도 그 길을 쫓아가고 있다. 정의롭다는 망상에 빠진 좌파정권이 한국 경제를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10시15분께,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은 위헌”이라는 말이 나오자 민주당 측에서 “그만합시다”, “이게 무슨 대표 연설이야”라는 반발이 시작됐다. 

 

이에 잠시 미소를 띠며 연설을 멈춘 나 원내대표는 “북한의 비핵화는 가짜 비핵화”라면서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요구한 뒤 “더 이상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그러자 참고 있던 민주당 의원들은 “무슨 소리 하는 거야”라고 고함을 쳤고, 일부 의원들은 본 회의장을 빠져 나가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외신 보도의 내용”이라고 해명했지만, 소동은 이어졌고, 급기야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단상으로 이동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원내대표의 연설을 멈추도록 요청했다.

 

이에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홍 원내대표를 제지했고, 이때부터 본회의장의 소란은 본격적으로 이어졌고,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처음으로 중단됐다. 

 

홍 원내대표를 응원하기 위해 같은 당 이철희 의원이 단상 앞으로 나오자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가로막고 언쟁을 벌였다. 

 

문희상 의장은 나 원내대표에게 “발언을 계속하세요. 안 들리세요? 계속하세요”라고 연설을 재촉했고, 민주당 의석에선 “그만해라”, “들어가”라는 등의 고성이 쏟아져 나 원내대표는 발언을 이어가지 못했다.

 

10시30분께, 정양석 원내수석, 홍영표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3당 원내지도부가 문 의장을 찾아 항의하기 시작했다. 

 

이철희 의원은 “어떻게 (문 대통령을) 수석대변인이라고 부릅니까 이따위 발언을...”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민주당 의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경원 내려가”, “사과하세요” 등 소리를 내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여당 자격이 없어요. 뭐하는 겁니까. 질서를 지키라고요”라고 거세게 항의했다.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야당의 입을 틀어막냐”고 소리를 질렀고, 장석춘 의원 등 일부 한국당 의원은 민주당 쪽으로 이동해 항의하기 시작했다.

 

10시40분께, 나 원내대표는 소란이 이는 상황에서 “이 시간은 야당 원내대표에게 주어진 시간이다. 야당 원내대표 이야기도 듣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독선과 오만”이라며 “제발 제 원고를 듣고 여러분들이 하고 싶은 말씀은 정론관에 가서 하라. 제 연설을 마칠 때까지 내려갈 수 없다”고 버텼다. 

 

지켜보던 문 의장이 “국회는 이렇게 하는 곳이 아니다. 국회는 민주주의의 본령인데 이건 공멸의 정치다”라며 “품격 있게 격조 있게 해야 한다. 참아야 한다. 아무리 말이 안 되는 얘기라도 듣고 그 속에서 타산지석으로 삼는 게 민주주의다.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라고 말하자 양측의 분위기는 다소 진정됐다.

 

나 원내대표는 문 의장이 “내가 볼 땐 (나 원내대표가) 상당한 논란이 될 발언을 했다”고 말한데 대해 “의장님 말씀에는 일부는 동의하지만 역시 민주당 출신 의장님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한 뒤 나머지 연설을 이어갔다. 

 

이날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1시간10여분 동안 이어졌는데, 30분 분량으로 준비된 원고였음을 감안하면 40여분의 시간을 쓸데없는 소란을 일으키는데 낭비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을 끌어 들이면서까지 민주당을 자극한 것은 최근 여야4당이 선거법 개혁안을 ‘패스트 트랙’으로 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자당 지지율이 상승하는 여론조사가 나오자 ‘강성’으로 국회를 파행하고자 하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나경원 원내대표, 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소리 듣지 않게 해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