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에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9:37]

이해찬 대표,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에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3/12 [19:37]

<인뉴스TV/신대식 기자>

 

12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라고 말한 것과 관련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격노했다.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이 끝난 뒤 긴급 의원총회를 주재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냐고 한 발언을 보고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임에도 불구하고 앉아있을 수 없는 발언을 들으면서 참으로 분노도 생기고 답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에서는 즉각 법률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좌파정권’이라고 말한 것을 세 보지는 않았지만 몇 십번 한 것 같다"며 "그야말로 냉전체제에 기생하는 정치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저런 의식과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할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며 "원내대표가 저렇게 품위가 없고 역사의식과 윤리의식이 없는데 한국당을, 지지자들을 어떻게 끌고 갈 수 있겠나. 오히려 그런 위안을 저는 받았다"고 지적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촛불 혁명을 통해 탄생한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더 이상 참을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면서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런 식으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에 대해 저희가 명확하게 책임을 묻지 않으면 안 된다"며 "한마디로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해찬 대표,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