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외, 말레이시아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가져

문 대통령, 신 남방정책.한반도 평화 및 번영에 대한 정부 정책에 동포들의 지지 요청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18:43]

문 대통령 내외, 말레이시아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가져

문 대통령, 신 남방정책.한반도 평화 및 번영에 대한 정부 정책에 동포들의 지지 요청

이서형 기자 | 입력 : 2019/03/13 [18:43]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1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말레이시아 국빈방문 첫 날 저녁을 동포들과 함께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소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말레이시아 재외동포 300여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신 남방정책을 비롯해 한반도 평화 및 번영에 대한 정부 정책에 동포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말레이시아 현지사회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아 작위를 부여받은 동포를 비롯해 말레이시아 시장을 개척해나가는 우리 기업인과 현지 취업 청년, 말레이시아 현지 한국어 보급에 앞장서는 동포 등이 함께 참석했다.

 

이외에도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배우고 있는 학생과 한국에서 연수 경험이 있는 공무원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1960년 수교 이래 양국관계가 발전해옴에 있어 말레이시아 동포사회가 기울인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양국 간 우호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이 합류하는 곳'이라는 뜻을 지닌 쿠알라룸푸르 방문을 통해 우리 신 남방정책과 말레이시아 동방정책의 두 강줄기가 만난 만큼 향후 양국 간 동반성장의 힘찬 물길이 트이고 말레이시아 동포들의 삶도 더욱 풍성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임을 상기하면서 “우리 독립운동 역사에서 재외동포를 빼놓을 수 없듯이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도 740만 재외동포와 함께 열어가기를 희망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내외, 말레이시아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가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