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제22회 영덕대게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보고 듣고 먹고 잡고 ‘왕의 대게’ 다양한 프로그램, 큰 호응 받아

김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25 [17:17]

영덕군, 제22회 영덕대게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보고 듣고 먹고 잡고 ‘왕의 대게’ 다양한 프로그램, 큰 호응 받아

김은영 기자 | 입력 : 2019/03/25 [17:17]

<인뉴스TV/김은영 기자>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영덕 강구항 일원에서 열린 ‘제22회 영덕대게축제’가 국내외 방문객 9만여명의 큰 호응을 얻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유망축제’로 선정된 영덕대게축제는 ‘천 년의 맛, 왕이 사랑한 영덕대게’를 슬로건으로 대표 체험프로그램과 더불어 환상적인 ‘왕의 대게, 빛이 되다’ 주제공연 무대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축제를 찾는 이들에게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영덕군청은 올해 영덕대게축제가 신설 프로그램들을 통해 축제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하고 방문객의 많은 호응을 일으켰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주제공연 ‘영덕 판타지-왕의 대게, 빛이 되다’는 대게의 전설과 영덕의 희망을 판타지로 풀어낸 넌버벌(Non-verbal) 퍼포먼스로 의상, 소품, 다양한 조명 연출을 통해 현실과 판타지 세계를 오가는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기중기를 이용해 와이어를 맨 무용수들이 하늘을 나는 퍼포먼스는 많은 이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축하공연에서 새롭게 선보인 ‘대게 아리랑’은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임동창이 제작했으며, 그의 제자들로 구성된 풍류학교 TATARANG과 신명나는 선율로 무대를 꾸몄다. 

 

대게 아리랑의 풍류에 축제를 즐기는 관객과 퍼포먼스 팀이 어울리며 영덕대게축제의 열기를 달궜다. 또 ‘영덕대게 풍물놀이 경연대회’와 ‘읍·면 대항 인간 장기대회’는 영덕 주민들이 협심하며 즐기는 놀이로 주민들의 단합과 결속을 자랑했다. 

 

특히 ‘읍·면 대항 인간 장기대회’는 영덕 주민과 관광객 팀이 대항하는 특별 경기로 지역민들과 관광객들이 하나 되어 즐기는 축제의 의미를 다졌다.

 

‘푸드코트’에서는 축제기간 동안 퓨전 레시피로 만든 대게 핑거푸드를 선보여 많은 사람들이 영덕 대게를 새롭고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대게 고로케, 대게 반미(베트남식) 샌드위치, 대게 소시지, 대게 어묵 등 많은 방문객들이 시식 및 품평을 하고 제품을 구매했다.

 

매년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프로그램인 ‘어린이 대게 잡이’, ‘황금대게낚시’, ‘영덕박달대게경매’, ‘대게싣고달리기’는 올해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영덕박달대게경매’는 많은 사람들이 참가해 낙찰 경쟁을 이뤘다. 예상 낙찰가보다 높은 경매가격이 나올 정도로 경매가 치열했으며, 최상급 대게가 저렴한 가격에 판매됐다.

 

영덕군청은 ‘제22회 영덕대게축제’가 ‘대게문화전시관’과 더불어 다양한 전시·공연·체험 프로그램으로 영덕의 고유성을 확보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방문객들에게 영덕대게와의 만남에 대한 설렘과 기대감을 충족시켰다고 밝혔다.

 

<김은영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영덕군, 제22회 영덕대게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