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저소득층 1,950명 무료 여행지원

이동의 불편함, 경제적 어려움 겪는 장애인‧저소득층에게 여행 프로그램 무료 지원

이기만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23:30]

서울시, 장애인‧저소득층 1,950명 무료 여행지원

이동의 불편함, 경제적 어려움 겪는 장애인‧저소득층에게 여행 프로그램 무료 지원

이기만 기자 | 입력 : 2019/04/09 [23:30]

 여행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나들이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시민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이렇듯 평소 여행할 기회가 부족한 이들의 관광향유권을 확대하고, 보다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장애인 및 저소득층 등 관광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맞춤형 여행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3회째 진행하는『관광취약계층 관광활동 지원 사업』은 보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올해 참가자 규모를 1,950명으로 대폭 확대했다.
2017년에는 총 16회 운영‧총 351명(장애인 173명, 저소득층 178명) 참가, 2018년에는 총 33회 운영‧총 1,113명(장애인 685명, 저소득층 428명)이 참가하였다.

▲     © 이기만 기자

올해는 민관협력으로 현대유람선에서 유람선탑승권을 후원하여 관광취약계층 450명이 광명동굴, 마곡식물원 등 관광지 방문과 유람선 탐승이 포함된 민관협력코스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참가자 규모 확대뿐만 아니라, 프로그램 내용과 구성도 한층 더 풍성해졌다. 먼저, 장애인은 유형별(지체‧시각‧청각‧발달)로, 저소득층은 대상별(청소년‧어르신‧한부모가족‧가족힐링)로 프로그램 유형을 세분화했다. 또한, 코스별로 수도권 당일 투어와 지방 1박2일 투어로 구분해, 참가자의 관광 욕구 및 특성에 맞는 총 16개 여행 코스를 기획하였다.

뿐만 아니라, 주요 관광명소를 단순히 방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와이너리 체험, 치즈 만들기, 온천 및 승마체험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흥미로운 체험거리를 함께 구성해 프로그램의 매력도를 높였다. 서울시는 참가자들에게 원하는 여행 프로그램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만족도도 높일 계획이다.
* 지체장애인 추천코스 : 한국민속촌과 백남준 아트센터, 강원도 안목해변과 전나무숲 등 휠체어 이동이 가능한 무장애 관광지(베리어프리, Barrier-free)를 중심으로 구성된 힐링코스

*시각장애인 추천코스 : 감악산 출렁다리, 산머루농원 와이너리 체험, 양 먹이주기 체험, 치즈 만들기와 마운틴코스터 체험 등 후각, 청각을 자극할 수 있는 체험활동 중심으로 구성된 코스

* 청각장애인 추천코스 : 춘천 물레길과 아침고요수목원, 담양의 대표관광지 죽녹원과 보성의 푸른 녹차밭 등 아름다운 풍경을 직접 볼 수 있는 눈이 즐거운 코스

* 발달장애인 추천코스 : 녹색농촌체험마을 농작물 수확체험, 트램폴린 파크 체험, 승마체험 등 신체를 움직여 오감을 발달시켜주는 체험활동 위주의 코스

* 저소득 청소년 추천코스 : 휴양림에서 모험놀이시설 체험, 영월 동강 래프팅 체험 등 체력 증진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활동 중심으로 구성된 코스

* 저소득 어르신 추천코스 : 강화도 평화전망대 방문 후 천염염색 및 온천체험, 군산근대항구거리와 전주한옥마을 탐방 등 대한민국의 역사의 현장들을 방문하는 코스

* 저소득 한부모가족 추천코스 : 카누, 짚라인, 스카이워크 산책 등 간단한 체험부터 365일 축제가 열리는 양평수미마을에서 찐빵 및 피자 만들기, 물고기잡기 체험 등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거리를 포함한 코스

* 저소득 가족힐링 추천코스 : 지난해에 가장 인기가 좋았던 코스로, 템플스테이 및 힐리언스 선마을 방문,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한 ‘웰니스 관광 25선’을 체험하며 일상 속에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는 코스

이번 여행 지원 프로그램은 서울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비용은 무료이다. 4월 10일(수)부터 23일(화)까지(총 14일간) 장애인은 복지관과 관련 단체(협회) 단위로, 저소득층은 관련 기관 단위나 자치구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개별 신청 불가)
장애인은 신청 당사자와 함께 각 단체별 사회복지사, 활동보조인 등이 참가할 수 있으며, 저소득층은 신청자 포함 최대 4명까지 신청 가능해 가족단위로도 신청할 수 있다. 
시는 별도 참가자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최종 여행 참가자를 선발하고, 4월말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s://seoul.go.kr)에서 확인하거나 유선(02-6441-3777)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태명 서울시 관광정책과장은 “지난해에 비해 훨씬 풍성해진 여행지원 프로그램이 신체적 또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여행할 엄두를 내지 못하는 분들에게 아주 특별한 추억이 되길 바란다”면서, “관광업계의 사회공헌사업과 연계 및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의 확대를 통해 서울시민 누구나 일상이 여행이 될 수 있도록 관광향유권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시, 여행, 장애인,저소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