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이번 주, 국회 정상화 이뤄져야' 한국당 압박

'한국당 복귀해서 추경과 민생 법안을 본격적으로 국회가 다룰 수 있도록 해야'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21:19]

이인영 원내대표, '이번 주, 국회 정상화 이뤄져야' 한국당 압박

'한국당 복귀해서 추경과 민생 법안을 본격적으로 국회가 다룰 수 있도록 해야'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05/14 [21:19]

<인뉴스TV/신대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번 주 내로 반드시 국회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답변을 기대한다”고 압박했다.

 

14일,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주 안에 국회 정상화를 하고 시정연설을 듣고 추경과 민생 법안을 본격적으로 국회가 다룰 수 있게 전향적으로 임해줄 것을 거듭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요구하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 요구에 대해 “시계태엽을 거꾸로 되돌릴 수는 없다. 정상적으로 진행된 입법절차를 되돌릴 수도 없고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면서 “책임공방에서 벗어나 민생을 위해 국회로 돌아와 주시기를 거듭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어려운 경제 상황과 국회 예결위원의 임기 종료 등을 감안하면 이번 주 안에 국회가 정상화되고 추경을 다룰 수 있어야 한다”며 “국회가 공전만 거듭하면 추경을 통해 적기에 예산 투입해 경제와 민생을 회복시킬 시간을 놓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로 민생을 위한 생산적 경쟁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면서 “자유한국당이 민생을 위한 대승적 결단을 하면 국민은 어느 때보다 큰 박수를 보내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인영 원내대표, 이번 주, 국회 정상화 이뤄져야 한국당 압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