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세계 경제 불확실성 커진 상황, 정치권 초당적 협력해야'

'정치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 삶, 국가적 문제 해결하기 위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21:35]

문 대통령, '세계 경제 불확실성 커진 상황, 정치권 초당적 협력해야'

'정치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 삶, 국가적 문제 해결하기 위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이서형 기자 | 입력 : 2019/05/14 [21:35]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통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선제적 대응을 위한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14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까지 더하여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대외 리스크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더 속도를 내어주기 바란다"면서 이를 위해 전통 주력 제조업의 혁신과 신산업 육성과 제2의 벤처붐 조성, 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 등 주요 정책의 성과 도출, 현장 소통 강화, 재정의 조기집행 등을 주문했다.

 

이어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라며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넣기 위해서는 여야를 넘어 초당적으로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와 5당 대표 회동의 조속한 개최를 재차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생산적 협치를 위해 여야정이 함께 국민 앞에 한 약속"이라며 "하지만 올 3월 개최하기로 약속한 2차 회의를 아직 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분기별 정례 개최는 정국 상황이 좋든 나쁘든 그에 좌우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운영해 나가자는 뜻으로 합의한 것"이라며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야당이 동의한다면 의제의 제한 없이 시급한 민생 현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정부가 제출한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논의가 시급하다"고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여야 5당 대표 회동에 대해서도 "안보 현안과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와 협력의 길을 열었으면 한다"면서 "정당 대표들과 만나니 우리 정치가 극단적 대립의 정치가 아닌 대화와 소통의 정치로 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세계 경제 불확실성 커진 상황, 정치권 초당적 협력해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