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주민 신고로 다뉴브 강 하류 쪽에서 시신 2구 잇따라 발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6명, 실종자는 10명(2명은 신원확인 중)으로 집계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6 [21:19]

현지 주민 신고로 다뉴브 강 하류 쪽에서 시신 2구 잇따라 발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6명, 실종자는 10명(2명은 신원확인 중)으로 집계

김유진 기자 | 입력 : 2019/06/06 [21:19]

<인뉴스TV/김유진 기자/사진=헝가리 24.hu>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9일째인 6일(현지시간), 사고현장의 하류 쪽 다뉴브강에서 실종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2구가 주민의 신고로 잇따라 발견됐다.

 

이날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침몰사고 현장에서 하류 쪽으로 5.8㎞ 떨어진 라코치 지역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발견돼 경찰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시신을 수습했다.

 

이어 오전 11시 26분께에도 사고현장에서 하류로 40㎞ 떨어진 사즈헐롬버터 지역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발견돼 추가로 수습됐다.

 

헝가리 당국은 두 시신을 병원으로 옮겨 신원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고 7명은 구조됐지만 7명은 사고 발생 당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실종자들의 시신이 잇따라 수습되면서 현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6명, 실종자는 10명(2명은 신원확인 중)으로 집계됐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현지 주민 신고로 다뉴브 강 하류 쪽에서 시신 2구 잇따라 발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