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vs트럼프, 우호적 '친서' 교환으로 3차 북미회담 솔~솔

23일 북 조선중앙통신,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읽는 김정은 위원장 모습 보도

고 건 기자 | 기사입력 2019/06/23 [19:46]

김정은vs트럼프, 우호적 '친서' 교환으로 3차 북미회담 솔~솔

23일 북 조선중앙통신,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읽는 김정은 위원장 모습 보도

고 건 기자 | 입력 : 2019/06/23 [19:4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친서를 주고받으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곧 시작될 것임을 예고하는 모습이다.

 

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편지를 보낸 사실을 전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한 말을 전하고 홈페이지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을 실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시점과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지난 11일,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김 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사실을 공개했고, 17일엔 김 위원장 친서를 꺼내 보이며 "생일축하 편지다. 어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에 거쳐 친서를 언급한 것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두 번 받았다는 것인지, 아니면 같은 것인지에 대해선 언급되지 않았다. 

 

지난 2월말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냉각기를 가졌던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친서를 서로 주고받는 것을 보면 오는 28일 개최되는 오사카 G20정상회담(6월 28일~29일)과 이어질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통해 남북 및 북미간 대화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란 판단을 가능케 한다.

 

한편, 청와대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간의 '친서' 교환과 내용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과 사전 교감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고 건 기자/koey505@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vs트럼프, 우호적 친서 교환으로 3차 북미회담 솔~솔 관련기사목록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