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화고 실습환경 개선 촉구에 교육부, 개선방안 마련 약속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00:48]

특성화고 실습환경 개선 촉구에 교육부, 개선방안 마련 약속

김유진 기자 | 입력 : 2019/07/09 [00:48]

 

<인뉴스TV/김유진 기자>

 

8일, 특성화고등학교 학생들이 "마스크 하나 없이 납 연기를 마시며 실습을 한다"며 실습환경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고 이에 교육부가 실태조사를 벌이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교육부는 "이달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전체 직업계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안전장비 비치 및 환풍기 설치 현황을 실태 점검 하겠다"면서 "재정 투입을 확대해 실습실 시설.환경을 개선 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교안전사고 예방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하고 직업계고 실습실에 작업복과 보안경, 마스크 등 보호 장구가 비치 및 활용되도록 안전 관리 기준을 마련할 것도 약속했다.

 

또한, 실습 중 유해 증기가 발생하는 실습실에는 환풍 시설을 설치하도록 의무 조항을 신설 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전체 교육청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직업계고 실험.실습실 표준 운영매뉴얼도 하반기 중에 개발해 보급하고 안전 보호 장구를 활용하지 않는 학교 등을 제보할 수 있는 창구를 시.도 교육청 홈페이지에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특성화고등학생권리연합회'는 전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특성화고 실습환경을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납땜 실습에 필요한 마스크.작업복을 지급해주지 않아 사비로 구매하거나 교복을 입어야 했다"면서 "특성화고 실습실이 배기시설이 없는 등 안전.건강을 고려하지 않은 채 설계돼 있다"는 등의 증언을 했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특성화고 실습환경 개선 촉구에 교육부, 개선방안 마련 약속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