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복자'에서 비선실세 '제니 장'으로 변신한 김선아

김선아,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비선실세역 맡아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22:21]

'박복자'에서 비선실세 '제니 장'으로 변신한 김선아

김선아,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비선실세역 맡아

김유진 기자 | 입력 : 2019/09/18 [22:21]

 

<사진=아래-왼쪽부터 김태훈,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품위있는 그녀'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던 배우 김선아가 ‘박복자’가 아닌 ‘제니장’으로 변신한다.

 

18일 오후,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연출 박형기)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시크릿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다.

 

김선아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 하녀, 그리고 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치열한 욕망의 소유자 제니장 역할을 맡았다. 

 

김선아는 "일단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장르는 최근에 들어서 알게 됐다. 생소한 장르라서 좋다.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여인의 향기'에서 만난 박형진 PD와의 재회가 큰 의미였다는 김선아는 "'여인의 향기'라는 작품으로 감독님과 인연을 맺었는데 그때 정말 행복하게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 가슴 한편에 남아 있는 작품인데 내가 배우 생활을 하는 동안 다시 뵙고 싶은 감독이었기 때문에 너무나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참고한 모델이 있었냐'는 질문에 김선아는 "감독님이 딱 하나를 말했다. '김선아의 전 이미지가 완벽하게 지워졌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소탈한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을 정도였으면 한다고 했다. 전작(붉은 달 푸른 해) 이후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아서 모델을 찾아보지는 못했고 비주얼 적으로 여러 시도를 해봤다"라며 쇼트커트를 시도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김선아는 "설정 때문에 '품위녀'와 비슷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도 "드라마를 보다 보면 차별화되지 않을까 싶다. 이 드라마만의 '시크릿'이 있다. ('품위녀'의) 박복자도 비밀이 있었고 제니장도 비밀이 있다. 사실은 둘을 두고 비교를 하면서 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선아는 '비선실세'라는 인물 설정이 앞서 국정 농단 사태에서 중요하게 거론된 '비선실세' 최순실을 떠올리게 한다는 말에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뒤에서 해결을 해주는 역할인 것 같다. 해결해주는 일도 비밀이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선아는 "나는 제니장이 멋지게 느껴진 점이 우리 고객에 대한 비밀을 절대 밖으로 유출하지 않는 여자다. 그런 점에 있어서 확실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누구보다 믿음이 가는 캐릭터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역할에 만족감을 표했다. 

 

'시크릿부티크'는 이날 KBS '동백꽃 필 무렵'과 동시간대인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박복자에서 비선실세 제니 장으로 변신한 김선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