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 포럼 2019` 개최

신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19:28]

산업은행,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 포럼 2019` 개최

신대식 기자 | 입력 : 2019/10/31 [19:28]

 

 

지난 30일, KDB산업은행, 한국바이오협회, 대한퇴행성신경질환학회는 학계와 의료계.바이오기업.벤처캐피탈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 포럼 2019`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글로벌 제약사와 바이오 기업들이 대규모 자금을 투입했지만 근원적인 치료제를 개발하지 못해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초래하고 있는 알츠하이머의 신약.조기진단법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는데, 학계.의료계.바이오기업.투자기관 등의 정보교류와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행사다. 

 

행사에는 바이오업계, 학계, 연구기관, 의료계, 투자기관 소속 전문가들이 참여했는데 알츠하이머 분야의 이슈와 바이오업계의 진단, 치료제 파이프라인 소개 등 광범위한 주제가 다뤄졌다. 

 

(주)디엑솜과 얼라이언스 멤버 간 임상 공동연구 추진 사례를 포함해 산업은행의 알츠하이머 파이프라인 투자 성과와 계획도 소개됐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축사를 통해 "알츠하이머 등 난치성 질환과 관련된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고 바이오벤처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사회적 문제 해결과 비용 부담 완화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지난 5월,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의 일환으로 알츠하이머 치매 분야의 신약과 조기진단법 개발을 효과적으로 촉진하기 위해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를 결성해 오픈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킥오프 행사를 주관한 바 있다.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는 신약개발을 위한 새로운 접근방법과 효과적인 임상설계 도출, 금융의 적기투자 등으로 혁신적인 알츠하이머 치료제의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산업은행에서 국내 최초로 금융이 접목된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한 것이다. 

 

산업은행은 이를 통해 정책금융기관으로서 과학기술 난제 해결과 치료제를 통한 사회적 비용 절감에 기여하고,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의 글로벌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또한 산업은행은 알츠하이머 오픈이노베이을 통해 올해 알츠하이머 신약과 조기진단 파이프라인을 개발하는 바이오벤처기업 4곳에 총 14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신대식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산업은행, `알츠하이머 얼라이언스 포럼 2019` 개최 관련기사목록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