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1.25%에서 0.75%로 인하

'코로나19,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 심화'

최인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22:08]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에서 0.75%로 인하

'코로나19,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 심화'

최인환 기자 | 입력 : 2020/03/16 [22:0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실물경제 충격이 본격화되기 시작하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인하했다.

 

금리인하 신중론을 고수하던 한은이 기준금리 '빅컷'을 단행한 것인데 이로써 우리나라는 사상 첫 '제로(0%대) 금리' 시대를 맞게 됐다. 

 

16일 오후 4시30분, 한은은 임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이같이 인하했다고 밝혔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인하를 단행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지난 2008년 10월 이후 약 12년 만에 처음으로 당시 기준금리를 사상 최대 폭인 0.75%포인트 인하했고 '9.11테러'가 난 2001년 9월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린 바 있다.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심화됐다"면서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주가와 환율 등 주요 가격 변수의 변동성이 크게 증대되고 국제유가가 큰 폭 하락했다"고 금리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한은은 지난달 27일, 정례 금통위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이달 정점에 이르고 진정될 것이라는 전제를 두고 기준금리를 1.25%로 동결했다. 

 

하지만 사태가 악화되고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현실화되자 금융시장과 실물경제가 동시에 흔들리면서 '긴급 금리인하'로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분석된다.

 

연 0.75%의 기준금리는 17일부터 운용되는데 한은은 금리인하와 함께 금융중개지원대출 금리도 연 0.50~0.75%에서 0.25%로 인하키로 했다. 

 

한은은 "금융중개지원대출 금리 인하로 은행의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유인을 제고하고, 차입기업의 이자부담 경감, 자금사정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며 "아울러 RP매매 대상기관들의 담보여력을 확충해 유동성 공급의 원활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전해 환매조건부매매(RP) 대상증권에 은행채도 포함된다는 것도 밝혔다. 

 

<최인환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에서 0.75%로 인하 관련기사목록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