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전날 187명에서 196명으로 늘어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00:18]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전날 187명에서 196명으로 늘어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

이창재 기자 | 입력 : 2020/05/21 [00:18]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N차 감염’으로 확산되고 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누적 확진자는 모두 196명으로 전날 정오 187명에서 9명이 늘었다. 

 

방역당국이 현재까지 파악한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한 확진자보다 가족.지인.동료 등 접촉에 의해 감염된 확진자가 더 많은데 확진자 196명 중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한 사람은 95명이었고, 접촉자는 101명이다. 

 

클럽과 관련한 3차 감염자는 25명, 4차 감염자는 4명으로 각각 파악됐는데 연령대별을 보면 19~29세가 116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8명, 18세 이하 23명, 40대 13명, 60세 이상 9명, 50대 7명 등으로 집계되어 전 연령대에 걸쳐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서울 100명, 경기 41명, 인천 35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대다수를 차지했고 충북 9명, 부산 4명, 전북 2명, 대전.충남.경남.강원.제주 각 1명이었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유흥시설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의 여파가 주점, 회사, 코인노래방, 택시 등을 매개로 지역사회에서 발생하고 있고 의료기관과 지역에서 산발적인 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아직은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를 일으키는 감염원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정 본부장은 환자 발생 추이를 설명하며 인천과 안양 지역의 전파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인천시에서는 클럽과 관련된 전파가 코인 노래방, PC방, 택시 탑승자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이달 6일부터 19일 사이에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연수구 서울휘트니스 인천점, 미추홀구 세움학원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정 본부장은 비전프라자 건물과 세움학원에서는 확진자가 나온 바 있고 서울휘트니스 인천점의 경우, 이날 인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두 명이 해당 시설에서 90여 명과 함께 수업을 듣고 운동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이 방문한 경기 안양시의 음식점과 PC방, 노래방을 이용한 사람들도 추적 중인데 경기 안양시에 있는 ‘자쿠와’ 음식점을 방문했던 사람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잇따르면서 면밀히 주시하고 있음을 밝혔다. 

 

현재까지 ‘자쿠와’ 음식점과 관련된 확진자는 6명이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전날 187명에서 196명으로 늘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