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 포함키로

그린 뉴딜, 경기부양보다는 '일자리 창출'에 방점 찍힐 것으로 보여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00:29]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 포함키로

그린 뉴딜, 경기부양보다는 '일자리 창출'에 방점 찍힐 것으로 보여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5/21 [00:29]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계기로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따라서 앞으로 추진될 그린 뉴딜은 경기부양보다는 '일자리 창출'에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오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최근 관계부처로부터 그린 뉴딜 사업과 관련해 합동서면보고를 받았다"면서 "보고서를 면밀히 검토한 끝에 그린 뉴딜을 기존 한국판 뉴딜사업 안에 포함하는 것으로 결론냈다"고 전했다.

 

이런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임에 분명하다"며 "국제사회,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하더라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그렇게 해서 문 대통령은 기존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더하는 것으로 정리했다"면서 "이번 결정은 문 대통령의 의지가 작용한 결과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함에 따라 한국판 뉴딜은 크게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추진될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그린 뉴딜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정부 부처에서 발표할 것이다"라며 "한국판 뉴딜에 들어가는 일부 그린 뉴딜 사업은 3차 추경에도 반영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는 경기 부양도 중요하지만 일자리 창출을 주 목적으로 삼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앞서 지난 12일,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비공개회의를 통해 환경부, 산업자원통상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4개 부처에 '그린 뉴딜 보고서 작성'을 지시했다. 

 

이어 다음날에도 '일자리 창출'과 '국제사회의 요구' 등을 근거로 그린 뉴딜 4개 부처 합동보고도 지시했었다.

 

그린 뉴딜(Green New Deal)이란 환경와 성장을 동시에 풀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기술, 에너지 효율화 기술, 환경오염저감 기술 등의 녹색기술을 활용해 경제와 산업구조를 고도화시키는 정책이다. 

 

뉴욕타임스(NYT)의 유명 칼럼니스트인 토머스 프리드먼의 저서 <코드 그린:뜨겁고 평평하고 붐비는 세계>(2007년)에서 처음 언급된 용어이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 포함키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