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 대통령, 오늘밤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

문 대통령, 한국의 K-방역 경험과 기술, 노하우 국제사회와 공유할 듯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21:30]

문 대통령, 오늘밤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

문 대통령, 한국의 K-방역 경험과 기술, 노하우 국제사회와 공유할 듯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11/20 [21:30]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화상으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공동번영의 회복력 있는 미래를 향한 인적 잠재력 최적화'라는 주제로 열리며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K-방역의 성과를 소개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글로벌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APEC 정상회의의 의장국은 말레이시아며 현재 21개 회원국 중 19개국의 정상들이 참석을 확정했으나 멕시코, 페루 정상의 참석은 확정되지 않았다. 

 

미국도 참석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막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하게 됐다. 

 

청와대는 이번 회의가 세계 최대 지역협력체인 APEC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글로벌 공조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한국의 K-방역 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면서 진단기기와 마스크 등 1억 달러 이상의 인도적 지원을 해왔다는 점도 부각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이날 회의에서 자유무역 질서와 다자무역 체제를 지지하는 입장을 명확히 전달하고, 경제협력체인 APEC에서 세계 공급망 유지를 위한 논의를 가속화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이 강화 추세 속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무역제한 조치까지 겹치며 자유무역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기업인을 중심으로 한 필수 인력은 비즈니스 활동을 위해 국가 간 이동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논의를 이번 APEC에서도 주도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형 뉴딜 추진의 경험을 APEC 회원국들에게 소개한다. 한국의 디지털 경제 촉진 협력 사업을 소개하고, 한국 주도로 작성된 'APEC 포용성 정책 사례집'을 통해 포용성 증진 방안이 확대되도록 회원국의 관심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동북아 4강 국가 정상이 화상 참여하기로 예정돼 있다. 

 

특히 미 대선 이후 처음으로 다자외교에 모습을 드러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갈등, 통상 관련 등 이슈에 대해 어떤 목소리를 낼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오늘밤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