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하노이에서 재회

20분간의 단독 면담에 이어 3+3 친교 만찬으로 첫 날 시작

이창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21:11]

트럼프.김정은,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하노이에서 재회

20분간의 단독 면담에 이어 3+3 친교 만찬으로 첫 날 시작

이창재 기자 | 입력 : 2019/02/27 [21:11]

 

<사진/로이터통신>

 

27일 오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8개월여 만에 다시 만났다.

 

이날 오후 6시30분(한국시간 8시 30분)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하노이에 위치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첫 날 일정을 시작했다.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가 게양된 메트로폴 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 인사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위대한 지도자 밑에서 훌륭히 잘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모두가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해 6월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8개월여 만에 만난 것과 관련해 "많은 고민과 노력을 위해 필요한 기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분가량 단독회담을 가진 뒤 양측 참모들이 배석하는 친교 만찬 자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친교 만찬은 '3+3' 형태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외에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각각 만찬에 동석한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트럼프.김정은,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하노이에서 재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