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리수용 외무상, 새벽 긴급 기자회견 열고 트럼프 주장에 반박

리 외무상, '우리는 제재의 전면 해제가 아닌 일부 해제를 원했다'

강홍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3/01 [11:27]

북 리수용 외무상, 새벽 긴급 기자회견 열고 트럼프 주장에 반박

리 외무상, '우리는 제재의 전면 해제가 아닌 일부 해제를 원했다'

강홍구 기자 | 입력 : 2019/03/01 [11:27]

<사진/로이터>

 

1일, 전날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상황에서 북한은 하노이 현지에서 새벽 기습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북 측은 “일부 제재만 풀어도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제재 전면 해제를 요구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반박했다. 

 

이날 최선희 외무상 부상을 대동하고 심야 기습 기자회견을 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우리는 제재의 전면 해제가 아닌 일부 해제를 원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머물고 있는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리 외무상은 “현 단계에서 우리가 제안한 것보다 더 좋은 제안이 이뤄질 것이라고는 말하기 힘들고 이런 기회마저 다시 오기 힘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전면적인 제재 해제가 아니고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2017년 채택된 5건, 그 중에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미국이 유엔 제재의 일부 즉, 민수 경제와 인민 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의 제재를 해제하면 영변 지구의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포함한 모든 핵물질 생산시설을 미국 전문가들의 입회하에 두 나라 기술자들 공동 작업으로 영구적으로 완전히 폐기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북.미 양국 사이의 현 신뢰 수준 놓고 볼 때 현 단계에 우리가 내짚을 수 있는 가장 큰 보폭의 비핵화 조치”라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서 핵 실험과 장거리 로켓 실험을 완전히 중단한다는 약속을 문서 형태로 확약하기로 했지만 미국 측은 영변 핵시설 한 가지를 꼭 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미국이 우리의 제안을 수용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말했다.

 

더불어 “현 단계에서 우리가 제안한 것보다 더 좋은 제안이 이뤄질 것이라고는 이 자리에서 말하기 힘듭니다”면서 “이런 기회마저 다시 오기 힘들 수도 있다. 우리의 이러한 원칙적 입장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질문은 따로 받지 않고 회담장을 떠났다.

 

한편, 리 외무상과 함께 자리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취재진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 측의 회담에 대한 반응에 의욕을 잃었다"고 전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북 리수용 외무상, 새벽 긴급 기자회견 열고 트럼프 주장에 반박 관련기사목록